• 美 국무부, 리용호 비난에도 "北서 연락오는 대로 협상"
  •  
  •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8-25 13:34:55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 국무부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비난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최근 담화와 관련, '북한 측의 연락이 오는 대로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25일 보도햇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리 외무상의 담화에 대해 "우리가 이번 주에 밝혔듯이, 우리는 북측 대화 상대(카운터파트)로부터 연락이 오는 대로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이 방송에 말했다.

이는 지난 20일 방한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밝힌 미국의 입장을 재차 확인한 것이다. 당시 비건 대표는 "북한의 카운터파트로부터 (소식을) 듣는 대로 실무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또한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폼페이오 장관의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 발언에 대해 "우리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1일 미 정치정문지 '워싱턴 이그재미너'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는다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유지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리 외무상은 23일 담화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을 '미국 외교의 독초'라고 비난하며 "제재 따위를 가지고 우리와 맞서려고 한다면 오산"이라고 강조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소마천자
    • 소마천자
    • (20권) 황재
    • 대살수
    • 대살수
    • (19권) 황재
    • 황재x황성 패키지
    • 황재x황성 패키지
    • (38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