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석 명절, 센스 넘치는 인사말은? '듣기 싫은 잔소리…이 단어 피해야'
  •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9-11 08:27:59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가오는 추석 명절 추석 인사말이 화제다.

기분 좋은 덕담 한 마디는 모두를 기분 좋게 하지만 자칫하면 잔소리가 될 수 있기 때문.

추석 때 하기 좋은 인사말에는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넉넉하고 풍요로운 한가위 되세요" "가정에 풍요로움이 넘치고 행복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고향길 안전운전하시고 행복한 한가위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등이 있다.

반면, 추석 때 듣기 싫은 잔소리로는 "아직도 취업 준비하니?" "졸업하면 뭐할거야?" "회사 보는 눈이 너무 높은거 아니야?" "나이도 있는데 결혼은 언제쯤 할거니?" 등이 있다.

한편, 작년에 취업포털사이트인 잡코리아가 직장인을 비롯해 취업준비생 2,892명을 대상으로 한 ‘추석 스트레스’를 주제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취업준비생(80.2%)이 직장인(74.6%) 보다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
    • 자객표향
    • 자객표향
    • (26권) 천제황
    • 초살성
    • 초살성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