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법무부, 검찰 간부에게 ‘윤석열 배제 수사팀’ 제안…윤 총장 ‘거절’
  • 검찰 “법무부가 수사에 영향력 행사하려는 것 같다”
  • 기사입력 2019-09-11 11:00:18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법무부가 조국(54) 법무부 장관 일가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고위 간부들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는 일부 간부의 개인적인 의견일 뿐 공식 제안이 아니라고 밝혔지만, 검찰은 ‘법무부가 수사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것 같다’는 입장이다.

10일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따르면 법무부의 한 고위 간부는 조 장관 취임일인 전날 검찰 고위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조 장관 가족 수사와 관련해 윤 총장을 제외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윤 총장은 법무부의 특별수사팀 구성 제안을 보고받은 뒤 곧바로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황재x황성 패키지
    • 황재x황성 패키지
    • (38권) 황재
    • 도참총록
    • 도참총록
    • (12권) 천제황
    • 감포천왕
    • 감포천왕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