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찰, '경영고문 부정위촉 의혹' 관련 KT고위임원 소환
  • 김인회·구현모 사장 출석…황창규 회장도 조만간 소환할 듯
  •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9-18 14:04:31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경찰이 KT의 경영 고문 부정 위촉 의혹 관련 자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하는 가운데 KT 현직 사장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17일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KT 경영기획부문 부문장 김인회 사장과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구현모 사장을 불러 조사했다. 황창규 KT 회장의 소환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두 인물은 황 회장 취임 후 비서실장을 지낸 측근들이다. 경찰은 경영고문 위촉에 비서실이 개입한 정황을 조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배임 혐의와 관련해 경영고문 선임 경위와 보고 체계 등을 확인했다"며 "두 사람은 아직 입건된 상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KT 새 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 의혹을 수사해 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총 20여억원의 보수를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4월 해당 사건을 경찰에 수사하도록 했고 경찰은 7월 KT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 수사에 나섰다.

한편 KT새노조는 18일 KT이사회에 ‘KT 신임 회장 선출 절차에 관한 우려와 면담요청’이라는 공개서한을 전달하고 김인회 사장은 회장 심사과정에서 배척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범천대법력
    • 범천대법력
    • (17권) 천제황
    • 천살비록
    • 천살비록
    • (13권) 천제황
    • 혈루사신
    • 혈루사신
    • (1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