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옹호한 공지영 "힘내세요…그들이 원하는 건 공포와 위축"
  • 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9-18 20:26:47
  • 소설가 공지영씨.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소설가 공지영씨가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검찰 개혁'을 구마의식에, 이를 주도하는 조 장관을 구마의식을 행하는 사람에 비유했다.

공지영씨는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에 글을 올려 미국 정신과 의사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스콧 펙의 저서 '거짓의 사람들'을 인용했다.

그는 "'거짓의 사람들' 말미에 구마의식에 참여한 이야기가 나온다"며 "그는 단순 옵서버였는데 구마 막바지에 코너에 몰린 마귀가 말한다 '당장 이걸 멈추라고 말해 안 그러면 여기서 내가 네 딸에게 들어갈 거야'"라는 글을 적었다.

공씨는 또 "순간 공포를 느낀 그는 훗날 술회한다. 하마터면 스톱! 이라 할 뻔했다. 악은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이라는 걸 깜빡했던 것이다. 그들이 원하는 것은 내 공포와 위축이었다"며 '거짓의 사람들'을 계속 인용했다.

구마의식을 검찰 개혁에, 이를 주도하는 조 장관을 구마의식을 행하는 사람에 비유한 셈이다.

그는 이어 "조국 장관님 힘내십시오. 총공세를 한다는 건 막바지란 이야기!!?"라고 했다.

공씨는 또 다른 글에서 "120만건의 기사-언론. 최순실 국정농단보다 더한 70여회 압수수색 -검찰. 이 둘이 한 달이 넘도록 'No Japan'을 잊게 만들고 내놓은 결과물. 15줄짜리 공소장"이라며 언론과 검찰을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걸 비판하는 언론 하나 없다. 모두 미쳤다"면서 "제정신인 시민들이 지켜내야 한다. 검찰개혁"이라고 적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범천대법력
    • 범천대법력
    • (17권) 천제황
    • 천살비록
    • 천살비록
    • (13권) 천제황
    • 혈루사신
    • 혈루사신
    • (1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