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 광화문광장' 사업 착공 내년으로 연기…'소통'으로 추진하고자'
  • 서울시, 시민단체의 반대 의견, 행안부 입장 수용하기로
  • 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9-19 16:25:04
  • 박원순 서울시장이 기자회견에서 광화문광장 조성사업 착공 연기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력하게 추진했다 새 광화문광장 조성사업 착공이 내년 이후로 늦춰졌다.

박원순 시장은 19일 이 같은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다양한 문제제기가 있고 시민단체에서는 보다 폭넓은 소통을 요구하고 있다”며 “저는 어떤 논의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시민 소통과 공감의 결과에 전적으로 따를 것이며 공사 기간이나 완료 시점도 그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올해 1월 발표한 국제설계공모 당선안부터 전면 재검토를 하게 된다.

이번 새 광화문연기 발표는 시민단체들이 서울시 계획에 반대하고 나선데다 행정안전부에서도 반대에 가세해 추진동력을 상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시민단체들은 광화문광장 설계 당선안부터가 교통상황을 보지 않고, 독단적으로 소통 없이 결정됐다는 비판이 나왔다.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도 서울청사 앞 도로를 고려하지 않고 독단적인 서울시의 광장 설계안을 절대로 허락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시민단체 반대에 더해 두 기관 간 갈등까지 지속되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박원순 서울시장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등이 참석하는 중재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사업추진을 위해서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점 △ 특별히 시민교통불편에 신경을 써줄 것 △관계부처 간 협력을 강조했다.

박 시장이 추진하던 새 광화문광장을 ‘소통’이라는 기치 아래 전면 재검토된다. 서울시는 “설계안에 국한되는 얘기라며 사업 백지화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브리핑에서 “시민들과 함께 소통을 훨씬 더 강화해서 충분히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강호쩐황
    • 강호쩐황
    • (17권) 황재
    • 혈루사신
    • 혈루사신
    • (10권) 황재
    • 용쟁호투
    • 용쟁호투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