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태적인 이상습성' 성도착증 증세…'방치하면 성 범죄자 된다'
  •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9-21 08:42:28
  • 사진=관련 없음.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가 성도착증이라는 분석이 나와 화제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이춘재에 대해 한 전문가는 "처제를 살해한 사건만 보더라고 굉장히 포악하고 잔혹한 범죄다. 또 당시 그의 아내도 성적으로 굉장히 포악했던 점을 진술했던 내용이 있다"라며 성도착증을 언급했다.

성적도착증은 성적 행동에서의 변태적인 이상습성을 말한다. 야외에서 성기를 노출하거나 자위 행위를 하는 '바바리맨'은 노출증 환자의 전형적인 행동이다.

노출증은 성도착증의 한 종류로 정상적이지 않은 행위로만 성적 만족을 느끼는 것이다. 성도착증 환자들의 목적은 행위 그 자체가 아니라 깜짝 놀라는 여성의 반응을 보며 성적 쾌감을 느끼는 것이다. 본인도 자신의 행위가 병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음에도 성적 본능을 스스로 억제하지 못해 비정상적 행동을 저지른다.

또 성도착증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성 범죄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범천대법력
    • 범천대법력
    • (17권) 천제황
    • 천살비록
    • 천살비록
    • (13권) 천제황
    • 혈루사신
    • 혈루사신
    • (1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