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태풍 ‘타파’ 위기경보 ‘경계’ 격상…중대본 ‘2단계’ 가동
  • 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09-21 11:58:52
  •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1일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해상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정부는 빠르게 북상 중인 제17호 태풍 ‘타파’에 따른 피해를 대비해 21일 오전 11시부터 풍수해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2단계를 가동했다.

행정안전부는 타파가 제주 등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직·간접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날 진영 장관 주재로 태풍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강풍과 함께 많은 비를 동반한 이번 태풍 특성을 고려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처 사항이 논의됐다.

진 장관은 해안가 등의 안전관리와 위험 상황 시 인명구조를 위한 관계기관의 대책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각 지자체에는 과거 유사 태풍 때 발생한 도심지 침수·하천범람·정전 등이 재발하지 않게 대비책을 차질없이 시행하라고 당부했다.

진 장관은 “과거 사례를 보면 가을 태풍이 여름보다 피해 규모가 더 컸던 만큼 관계기관과 지자체에서는 빈틈없이 대비해 달라”고 말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범천대법력
    • 범천대법력
    • (17권) 천제황
    • 천살비록
    • 천살비록
    • (13권) 천제황
    • 혈루사신
    • 혈루사신
    • (1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