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스, '제 3 인터넷은행' 재도전 나선다
  • 하나은행·SC제일은행·한화투자증권·웰컴저축은행 등 주요 금융사 주주로 참여
  •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0-15 10:53:39
  • 이승건 토스 대표. 사진=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모바일 송금 플랫폼인 토스가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에 이은 세 번째 인터넷은행 설립에 다시 도전한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15일 제3 인터넷 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다고 밝혔다.

토스가 재도전하는 제3인터넷은행인 토스뱅크는 주요 금융사들이 주주로 참여한다.

주주구성을 살펴보면, 토스가 의결권 기준 34% 지분을 확보해 최대 주주로 컨소시엄을 이끌게 된다.

이어 하나은행과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 10%로 2대 주주로 참여한다. 또 SC제일은행이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이 4% 지분으로 참여하고, 그 외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들도 주주로 참여한다.

토스 관계자는 “이번 예비인가 신청안은 인터넷은행의 설립 및 운영 안정성과 사업 연계 시너지 창출에 있어 최적의 안을 구성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하나은행과 SC제일은행 등 시중 은행 두 곳과 함께 함으로써 자본 안정성 확보는 물론 은행 운영 전문성과 다양한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또 한화투자증권의 금융업 운영 경험 및 웰컴저축은행의 중금리 신용대출 역량을 기반으로 협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토스 측은 중소기업을 대표하는 경제단체인 중소기업중앙회와 연계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최적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랜드월드의 리테일 네트워크를 통한 사업 연계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국전자인증은 토스뱅크의 인증 서비스 개발 협력을 통해 기여할 예정이고, 투자사 그룹은 해외보유 네트워크 및 해외에 투자한 금융사들의 운영 경험 등을 공유할 계획이다.

토스 관계자는 “인터넷은행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금융 소외 계층)에 최적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전통 금융권에서 소외돼 온 중신용 개인 고객 및 소상공인 고객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토스뱅크를 통해 기존 금융권의 상식을 뛰어넘는 새로운 인터넷은행을 선보이고자 한다”며 “특히, 중신용 개인 고객 및 소상공인을 비롯, 기존 금융권에서 소외돼 온 고객을 위한 혁신과 포용의 은행을 만들어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소림사의 영웅 1부
    • 소림사의 영웅 1부
    • (15권) 황재
    • 제왕도
    • 제왕도
    • (15권) 천제황
    • 천지유협 2부
    • 천지유협 2부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