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임러 모빌리티, 한국법인 설립…장기 렌터카 사업 시작
  •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0-15 11:43:46
  •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다임러 모빌리티는 한국에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라는 별도 법인을 설립하고 차별화된 모빌리티 사업을 펼친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소비 트렌드가 소유에서 공유로 넘어가며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는 상황이다.이에 다임러 모빌리티 AG는 글로벌 시장에서 차량 공유 서비스 다양한 플랫폼을 발 빠르게 선보이며 현재까지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한국 모빌리티 산업도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다임러 모빌리티 AG는 한국법인을 필두로 한국에서도 이 기세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는 신임 대표이사로 마케팅, 영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기욤 프리츠(Guillaume Fritz)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프리츠 대표이사의 지휘 아래 글로벌 모빌리티 업계 선두주자로서 자리매김한 본사의 인사이트를 활용해 한국 시장에 맞는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첫 시작은 프리미엄 장기렌터카 사업이다. 벤츠 공식 전시장 방문 상담을 통해 프리미엄 장기렌터카의 견적을 확인하고, 확인한 견적으로 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온라인 채널을 이용해 고객 편의성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프리츠 대표는 “한국은 혁신적인 모빌리티 플랫폼을 시도하기에 더없이 좋은 시장”이라며, “고객의 편의와 만족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국내에 프리미엄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강호기정랑
    • 강호기정랑
    • (13권) 천제황
    • 자객야신
    • 자객야신
    • (15권) 황재
    • 천지유협 1부
    • 천지유협 1부
    • (15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