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2030년까지 전기차·수소차 판매 비중 33%”
  • 삼성전자 이재용 이어 현대차 정의선 격려…“친환경차 보급목표제 시행”
    “2027년 세계 최초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 목표…기술개발·실증사업 확대”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0-15 17:28:17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전기차·수소차의 신차 판매 비중을 2030년까지 33%, 세계 1위 수준으로 늘리고, 세계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하겠다”고 공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 화성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정부의 목표는 2030년까지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자동차 제조사에 대한 친환경차 보급목표제를 시행하고, 소형차량, 버스, 택시, 트럭 등 물류수단과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내수시장을 확대하겠다”며 “수요 확대에 맞춰 2025년까지 전기차 급속충전기 1만5천 기를 설치하고, 2030년까지 총 660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세계에서 가장 먼저 자율주행을 상용화하겠다”며 “그동안 자율주행 정책은 특정 구간에서만 자율주행이 가능하고 운전자가 운행에 관여하는 레벨 3이 중심이었지만, 주요 도로에서 운전자의 관여 없이 자동차 스스로 운행하는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로 목표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목표 시기도 2030년에서 2027년, 3년 앞당겨 실현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법.제도와 함께 자동차와 도로 간 무선통신망, 3차원 정밀지도, 통합관제시스템, 도로 표지 등 4대 인프라를 주요 도로에서 2024년까지 완비하겠다”고 청사진을 제시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이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이 끝난 뒤 수출형 수소트럭 및 수소청소차를 최초 공개하는 제막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자율주행 서비스 시장은 경제 활력을 살리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 황금시장”이라며 “규제샌드박스,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규제 완화에 더욱 속도를 내고, 내년에 자율주행 여객.물류 시범운행지구를 선정해 시범지구 내에서 운수사업을 허용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차 산업을 이끌어갈 혁신하고 상생하는 생태계도 만들겠다”며 “우리 기업들은 미래차 분야에 앞으로 10년간 60조 원을 투자해 세계를 선도할 핵심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정부도 미래차 부품.소재 기술개발과 실증에 2조 2000억 원을 투자해 기업의 혁신을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현대차 행사 방문은 지난 10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 참석 이후 닷새 만이다.

문 대통령이 당시 행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난 데 이어 이날 행사에서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까지 만나자,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대기업을 격려해 경제 활력을 제고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강호기정랑
    • 강호기정랑
    • (13권) 천제황
    • 천지유협 1부
    • 천지유협 1부
    • (15권) 천제황
    • 무법무천
    • 무법무천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