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신한·하나은행 등 새 예대율 100% 초과…예금 확보 골몰
  • 새 예대율 규제 맞춰야…커버드본드 발행·주택대출 줄이고 중기대출 늘려
  •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0-23 11:00:01
  • 서울의 한 시중은행 창구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내년 새 예대율 규제 시행을 앞두고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하나은행 등 주요 은행들의 새 예대율이 100%를 넘기면서 은행권이 예대율을 낮추기 위해 예금 확보에 나서고 있다.

23일 은행권 등에 따르면 새 예대율 기준으로 시뮬레이션을 돌린 결과 지난 9월말 기준 신한은행은 100.0%, 하나은행은 101.5%로 금융당국 규제 기준인 100%를 맞추거나 초과했다.

국민은행은 6월말 기준으로 103.7%를 넘겼으나 개선중으로 현재 100% 이하에 도달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반해 우리은행은 99.3%로 상대적으로 양호한 편이고, 농협은행은 87.8%로 안정권에 속해 있다.

예대율은 예수금 대비 대출금의 비율을 의미한다. 이 수치는 은행의 건전성 지표로 통용된다.

금융당국은 내년부터 예대율을 산정 시 가계대출의 가중치를 15%포인트 높이고 기업대출은 15%포인트 낮출 방침이다, 이는 은행들이 가계대출을 줄이고 기업대출을 늘리라는 취지다.

이에 따라 새 예대율 기준에선 현재보다 예대율이 약 3%포인트 정도 오른다. 즉, 현재 기준에서는 주요 은행들이 당국 규제 범위 안에 들어 있다.

이에 따라 은행들은 신예대율 기준을 맞추기 위해 우선 예금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국민은행은 증권, 손해보험, 카드 등 KB금융그룹 내 전 계열사를 동원해 급여계좌나 카드 결제 계좌 유치에 매진하고 있다.

커버드본드 발행도 은행권이 치중하고 있는 부분이다. 커버드본드는 금융기관이 보유한 주택담보대출 채권 등 우량자산을 담보로 발행하는 만기 5년 이상의 장기채권을 말한다.

국민은행은 국내 은행 가운데 최초로 지난 5월과 6월에 9000억원 규모의 원화 커버드본드를 발행하는 등 올해 들어 지난 달 말까지 2조600억원을 발행했다.

신한은행도 지난 9월 금융당국에 올해 1조원 규모의 커버드본드 발행 계획안을 제출한 데 이어 지난 10일 2000억원 규모의 커버드본드를 실제로 발행했다.

또한 우리은행과 하나은행도 연내 커버드본드 발행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대출을 줄이기 위해 은행들은 가중치가 커지는 가계대출을 줄이고, 가중치가 작아지는 기업대출은 늘리고 있다.

특히 국민은행은 주택담보대출 확대를 자제하고 있다.

국민은행의 9월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105조4203억원으로 주요 5대 은행 중 가장 많지만 작년 말 대비 증가액은 1100억원에 그치고 있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도 지난해 말 대비 올해 9월 주택담보대출을 각 6조3996억원과 5조5197억원 늘리는 수준으로 묶었다.

기업대출 부문에선 주로 중소기업 대출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 들어 대기업들은 투자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다 자금 여력이 있어 은행을 찾지 않았다.

반면, 중소기업들은 자금이 상대적으로 부족하고 정부가 정책적으로 중소기업 지원을 하고 있어 중기 대출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상위 5대 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의 9월말 잔액은 437조365억원으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서 23조6111억원이 증가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자객야신
    • 자객야신
    • (15권) 황재
    • 무법무천
    • 무법무천
    • (15권) 황재
    • 강호기정랑
    • 강호기정랑
    • (13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