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남기 부총리 “주택연금 가입연령 60→55세…연금 세액공제 한도↑”
  • 경제활력대책회의 주재, “고용시장 회복세 뚜렷…제조업·40대 고용 부진 아쉬워”
  •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1-13 11:13:05
  • 13일 오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6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택연금의 노후보장 기능 강화를 위해 가입 연령을 현행 60세에서 55세로 낮추겠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홍 부총리는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인구구조 변화와 관련한 금융분야 대응 전략에 대해 이처럼 말했다.

홍 부총리는 “(주택 연금) 가격 상한도 시가 9억원에서 공시가격 9억원으로 현실화 하겠다”며 “불가피한 이유로 주택연금에 가입한 주택에서 살지 않을 경우 이 주택을 임대하는 것도 허용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주택연금은 고령자 부부가 보유주택을 담보로 주택금융공사 보증을 통해 은행에서 매월 일정 금액을 연금처럼 받는 역모기지 상품으로, 이에 대한 가입 문턱을 낮추겠다는 것이 정부 취지다.

특히 홍 부총리는 "퇴직·개인연금의 가입대상을 확대하고, 50세 이상에 대한 연금 세액공제 한도도 200만원 상향 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산업 분야에 대해 홍 부총리는 "중장년 기술창업과 창업 멘토 활동을 지원하고 생산·제조 공정의 스마트화·디지털화를 통해 생산성 향상을 촉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홍 부총리는 "생산성 향상을 위해 스마트공장 3만개, 스마트 산단 10개, 스마트제조인력 10만명 양성 등 스마트·디지털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국토 분야와 관련해서는 "중장기 가구 추계와 주택수급을 재전망해 고령자 복지주택과 소형가구 주택공급을 확대하겠다"며 "고령자 일자리 연계형 주택 공급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예고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이날 발표된 10월 고용동향에 대해 "고용시장의 뚜렷한 회복세가 그대로 반영됐다"며 "다만 제조업·40대의 고용 부진은 아쉽다"고 진단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전년 대비 41만9000명 늘어났다.

홍 부총리는 "취업자 증가가 인구 증가 폭(33만9000명)을 크게 상회했다"며 "상용직 취업자 증가 등 양적 지표뿐 아니라 질적 측면을 보여주는 지표의 개선세도 지속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홍 부총리는 "제조업은 주력업종 구조조정, 40대는 인구요인·주 취업업종 부진 등의 영향으로 각각 부진한 모습"이라며 "고용 개선 흐름이 지속하고 취약분야도 개선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부총리는 다음 달 발표될 내년 경제정책방향에 대해 "국정 운영의 반환점을 지난 내년은 가시적 성과 창출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경기 반등의 모멘텀을 마련하고 체질 개선과 구조개혁을 본격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뇌검몽
    • 뇌검몽
    • (20권) 황재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
    • 혈풍만리향
    • 혈풍만리향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