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경원, 검찰 출석…“여권의 무도함 역사가 기억·심판할 것”
  •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감금 지시’ 질문에는 답변 피해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1-13 15:44:49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과 관련,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을 향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2시께 서울남부지검에 도착해 취재진에게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비례대표제를 통해 권력을 장악하려는 여권의 무도함에 대해 역사가 똑똑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의회민주주의를 저와 한국당은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충돌 당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의원실에서 못 나오게 하도록 (자당 의원들에게) 직접 지시했느냐’는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고, 이어 ‘오늘 진술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답변없이 조사실로 향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4월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등을 패스트트랙에 상정하는 과정에서 회의 진행과 법안 접수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고소·고발당했다.

이후 검찰은 지난 9월 30일 한국당 의원 20명에게 출석요구서를 보낸데 이어, 지난달 4일에는 나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 17명에게 출석 요구서를 발송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당을 대표해 출석한다는 취지로 지난달 1일 남부지검에 나갔으나 조사실에서는 진술 거부권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석요구를 받은 자유한국당 의원 20명은 끝내 출석하지 않았다.

현재 패스트트랙과 관련 검찰 수사 대상에 올라 있는 국회의원은 한국당 60명, 더불어민주당 39명, 바른미래당 7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문희상 국회의장) 등 모두 110명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혈풍강호
    • 혈풍강호
    • (16권) 황재
    • 자객표향
    • 자객표향
    • (26권) 천제황
    • 불가사리
    • 불가사리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