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전태일 열사 ‘노동존중·공정사회’ 뜻 계승할 것”
  • 전태일 열사 49주기…“열사 뜻은 ‘함께 잘사는 나라’였다고 믿어”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1-13 15:51:01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전태일 열사 49주기를 맞은 13일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모두가 공정한 사회로 열사의 뜻을 계승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전태일 열사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열사의 뜻은 ‘함께 잘사는 나라’였다고 믿는다”면서 “열사가 산화한 지 49년, 아직도 우리가 일군 성장의 크기만큼 차별과 격차를 줄이지 못해 아쉽다”고 언급했다.

그는 “평화시장, 열악한 다락방 작업실에서의 노동과 어린 여공들의 배를 채우던 붕어빵을 생각한다”면서 “근로기준법과 노동자의 권리, 인간답게 사는 게 무엇인지 생각했던 아름다운 청년을 생각한다”고 돌아봤다.

문 대통령은 “그의 외침으로 국민들은 비로소 노동의 가치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오늘은 무수한 땀방울이 모인 결과물”이라면서 “전장에 바친 목숨과 논밭을 일군 주름진 손, 공장의 잔업과 철야가 쌓여 우리는 이만큼 잘살게 됐고 누구 한 사람 예외 없이 존경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평화시장 재단사로 일하던 전태일 열사는 한국 노동운동의 상징적인 인물이다. 그는 지난 1970년 11월 13일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고 외치며 불과 22세의 나이에 분신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뇌검몽
    • 뇌검몽
    • (20권) 황재
    • 불가사리
    • 불가사리
    • (14권) 천제황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