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집단 성폭행 혐의' 소녀시대 유리 오빠, 징역 10년 "약혼자·동생에 미안"
  •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1-14 08:38:44
  • 유리 오빠 / 사진=Mnet 캡처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30)과 그룹 FT아일랜드의 멤버 최종훈(30)에게 각각 징역 7년·5년 형이 구형됐다. 함께 기소된 걸그룹 소녀시대 유리의 친오빠인 권모 씨도 징역 10년을 구형받았다.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정준영에게 징역 7년을, 최종훈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권모씨는 징역 10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이들 모두에게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10년간 아동 및 청소년 관련 시설 취업 제한 명령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신상정보 고지에는 성범죄자 알림e 사이트에 신상정보가 등재되는 것을 포함한다. 이들에 대한 전자발찌 착용 여부는 향후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들 3명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 등에서 만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특수준강간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특히 유리 오빠 권씨는 최후진술을 통해 "약혼자와 가족, 공인의 신분으로 평생 살아야 하는 동생에게 죄를 나누게 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점을 평생 마음에 각인하며 살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들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29일 오전 11시 열린다.

앞서 권씨는 '정준영 단톡방' 논란 이후 SNS에 "익명이라는 그림자 속에 숨으신 님아. 현재 모든 조사 충실히 받고 있고 제가 지은 죄를 가지고 고개를 들고 못 들고 할 건 그쪽이 판단하실 내용이 아니라고 본다"는 글을 남긴 바 있다.

한편 권씨는 지난 2015년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무역회사를 운영하는 미스테리 싱어로 출연했다. 당시 소녀시대 유리 오빠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았었다. 또 2016년에는 MBC '나 혼자 산다'에 정준영의 친구로 등장하기도 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
    • 포황룡
    • 포황룡
    • (19권) 천제황
    • 불가사리
    • 불가사리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