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바른미래, ‘친문 농단’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 6·13 지방선거·황운하·우리들병원 농단 등…“청와대, 떳떳하다면 국조 응하길”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03 16:13:42
  • 자유한국당 곽상도(오른쪽), 윤한홍 의원이 3일 국회 의안과에 '3대 친문 농단'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3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 등이 거론되는 ‘친문(親文)농단 게이트’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한국당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과 같은 당 윤한홍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에 ‘친문 농단 게이트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요구서에는 한국당 소속 의원 전원 108명과 유승민·오신환 등 바른미래당 의원 17명의 이름도 함께 기재됐다.

국조 대상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경찰이 청와대의 하명 수사로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선거농단’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리 의혹과 관련 청와대의 감찰이 중단됐다는 ‘감찰농단’ △우리들병원 불법대출에 친문 핵심인가 개입해 경찰 수사를 무마시켰다는 ‘금융농단’ 등이다.

곽 의원은 “문재인정부의 국정농단이 도를 넘었다”며 “조국 사태에 이어 6·13 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하고 유재수 감찰을 중단시킨 것이 모두 청와대”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당당하고 떳떳하다면 국조를 거부할 이유가 없다”며 “청와대가 언론 플레이로 여론을 호도할 것이 아니라 국조에 응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뇌검몽
    • 뇌검몽
    • (20권) 황재
    • 자객표향
    • 자객표향
    • (26권) 천제황
    • 천추백련
    • 천추백련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