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가장 시급한 일은 법무분야 국정공백 메우는 일”
  •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 첫 출근…“윤석열과 상호 존중하고 최선 다할 것”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09 10:59:37
  •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9일 “가장 시급한 일은 장기간 이어진 법무분야 국정 공백을 시급히 메우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준법지원센터 6층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 앞에서 대기하던 취재진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추 후보자는 “제가 지명받은 이후 국민들께서 검찰개혁을 향한 기대와 열기가 더 높아졌다는 것을 저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사법개혁, 검찰개혁의 요체는 국민이 안심하는 것, 국민을 편안하게 만드는 것이다. 국정 공백을 메우기 위해 청문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추 후보자는 지난 6일 윤석열 검찰총장으로부터 축하 전화를 받은 것과 관련 ‘어떤 대화를 나눴느냐’는 질문에는 “서로 모르는 사이였기 때문에 단순한 인사였다”고 답했다.

추 후보자는 이어 “국민들께서는 헌법과 법률에 의한 기관간의 관계지 개인간의 관계는 신경 쓰지 않아도 될 것”이라며 “어디까지나 헌법과 법률에 위임받은 권한을 상호 존중하고 잘 행사하고 최선을 다하는 게 국민을 위한 길이라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 후보자는 취임 후 수사팀 교체 등 검찰 인사를 단행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청문회를 준비하는 입장이라 그 문제는 적절한 시기에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대협도
    • 대협도
    • (18권) 천제황
    • 천외천 지중지
    • 천외천 지중지
    • (36권) 황재
    • 강호황금충
    • 강호황금충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