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檢, 유 전 부시장 감찰 중단 의혹 '조국' 소환
  • 조 전 장관 외에 인물 조사 완료
  • 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09 11:49:29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당시 민정수석)을 이번 주 중 소환 조사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9일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천경득 행정관,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김경수 경남지사를 참고인으로 조사하면서 조 전 장관 외 모든 인물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했다.

검찰은 이들 세 사람이 과거 유 전 부시장과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금융위 고위 인사를 논의한 정황을 포착하고 '감찰 무마' 의혹과의 관련성을 수사했다.

이 가운데 천 선임행정관은 유 전 부시장에게 금융위 인사 청탁을 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을 따로 만나 유 전 부시장 감찰 중단을 요청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 특감반원들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을 차례로 불러 조사했다.

박형철 비서관과 백원우 전 비서관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의 회의에서 유 전 부시장 감찰을 중단하고 사표를 받는 선에서 사안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박 비서관에게서 '조국 전 장관의 지시로 유 전 부시장 감찰 중단됐다'는 진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백원우 전 비서관도 검찰에서 '조 전 장관이 감찰에 관한 의견을 물어와 의견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사실상 유 전 부시장 감찰 중단의 책임이 ‘조 전 장관’에게 있는 형세가 되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 과정과 사유를 조사한 뒤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할지 등을 판단할 계획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강호황금충
    • 강호황금충
    • (20권) 황재
    • 천외천 지중지
    • 천외천 지중지
    • (36권) 황재
    • 천왕룡마사자
    • 천왕룡마사자
    • (17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