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인, 코스닥서 역대 최대 사들였지만 '눈물'
  • 7조1000억원 순매수에도 수익률은 -7%
  •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09 16:52:53
  •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전경.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올해 코스닥 시장서 개인 투자자들이 큰 재미를 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9일 한국거래소 조사 결과 개인 투자자들은 올해 들어 지난 6일까지 코스닥 시장에서 7조1000억원어치 주식을 장바구니에 담았다.

같은 기간 코스닥서 기관은 4조2000억원, 외국인은 500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올해 개인 투자자 순매수 규모는 역대 최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연간 기준 기존 개인 최대 순매수 기록은 2016년의 5조7000억원이다.

아직 올해가 거래일 기준으로 보름 정도 남았지만 이 기간 개인 투자자들이 1조4000억원 정도를 팔아치우지 않는 이상 최대 순매수 기록은 깨지지 않는다.

이처럼 개인 투자자들이 올해 코스닥 시장서 대량으로 주식을 사들였지만 정작 결과는 좋지 않았다.

올초 대비 지난 6일까지 코스닥 지수는 7.0% 떨어졌다.

만약 개인이 올해 초 투자해 주식을 계속 보유했다면 평균 수익률이 -7.0%를 기록한 셈이다.

코스닥 수익률은 2017년 '바이오 열풍'으로 26.4%를 기록했다가 2018년 바이오 거품이 걷힌데다 미중 간 무역 협상 불확실성이 증대되면서 -15.4%로 급락했다.

코스닥 지수는 올해 1월 금융위원회가 '자본시장 혁신을 위한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 후 정책 기대감에 900선을 돌파했다가 이후 약세를 보이고 있다.

코스닥 시장은 개인 투자 비중이 압도적인 시장이지만 최근 수년간 개인 투자자들은 그리 '재미'를 보지 못하고 있다.

올해 들어 지난 6일까지 코스닥 시장서 개인 투자자 거래대금은 847조원 수준으로 전체 코스닥 거래대금의 84.8%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 비중은 9.4%, 기관이 4.9%였다.

반면, 올해 코스피 시장서 개인 투자자는 코스닥 시장과 달리 매도세를 보였다.

올해 들어 지난 6일까지 코스피 시장서 개인투자자는 7조6000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이에 반해 외국인은 8000억원어치 주식 쇼핑에 나섰고, 기관도 6조700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이 기간 코스피는 코스닥과 달리 2.0% 상승했다.

이처럼 개인 투자자가 외국인·기관 투자자와 비교해 높은 이익을 얻지 못하는 데 대해서는 정보 격차와 투자경력에 따른 차이가 주요 이유로 거론되고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왕룡마사자
    • 천왕룡마사자
    • (17권) 천제황
    • 강호황금충
    • 강호황금충
    • (20권) 황재
    • 황비홍
    • 황비홍
    • (23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