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녹색연합, "미군기지 반환, '오염자 부담원칙 입각해 미군이 정화 책임져야 "
  • "현 정부, 밀실 반환 협상 진행 등 과거정부와 다르지 않아"
    "용산 포함 남은 22개 기지반환 그대로 재현될 것" 우려도
  • 송찬영 기자  3sanu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12 14:06:30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굴욕적인 반환 미군기지 협상 즉각 중단하고 국가 안보를 이유로 철저하게 밀실에서 진행되었던 모든 과정을 철저하게 공개하라.”

환경단체 녹색연합이 제200차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합동위원회에서 원주 캠프 이글과 캠프롱 등 4개 미군기지가 우리 정부에 즉각 반환되는 과정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을 11일 발표했다.

녹색연합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이번 미군기자 반환은 “미 측에 어떤 정화 책임도 묻지 않고 관련한 모든 비용을 우리 정부가 부담한다는 말”이라며, “마치 기지 반환 이후에 개선 방향 논의가 이루어질 것처럼 국민을 속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녹색연합은 또 “과거 정부는 미군기지 반환 협상 절차를 밀실에서 진행하며 철저하게 숨겨왔고, 그 결과로 우리 국민들은 미군이 오염시킨 땅을 정화하기 위해 수 천억원의 혈세를 쏟아 부었다”며 “현 정부 역시 과거정부와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추가로 반환을 앞두고 있는 기지는 22개로 용산기지를 포함한 남은 기지들에도 이와 같은 굴욕적인 협상은 그대로 재현될 것”이라고 크게 우려 했다.

이 단체는 또 “정부는 우리 땅을 온전히 되찾고자 하는 국민의 염원을 이용해 자신들의 무능함을 포장하지 말라”며 “우리가 원하는 것은 ‘오염자 부담 원칙’에 입각한 정화 책임과 상호 간의 동등한 동맹”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미국 측과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미국과 SOFA 합동위원회를 열고 원주의 캠프 이글과 캠프 롱, 부평의 캠프 마켓, 동두천의 캠프 호비 쉐아 사격장 등 폐쇄된 4개 미군 기지를 반환받기로 했다. 약 1100억원으로 추정되는 정화 비용은 우선 정부가 부담키로 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강호황금충
    • 강호황금충
    • (20권) 황재
    • 자객도
    • 자객도
    • (18권) 천제황
    • 천왕룡마사자
    • 천왕룡마사자
    • (17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