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재철 “문희상, ‘예산안 날치기’ 사과없으면 사퇴촉구 결의안 제출”
  • 심재철 “지역구에 아들 ‘세습공천’ 위한 것…편파적 의사진행 헌정사 오점 남겨”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19-12-13 11:37:24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운데)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처리된 것과 관련 “문희상 국회의장이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하지 않는다면 한국당은 문 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의장은 ‘예산안 날치기’로 더불어민주당과 2·3·4중대의 세금 도둑질에 협조했고, 그럼에도 한국당에 정중한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2012년 국회선진화법이 통과된 이후 의장이 예산안을 독단적으로 교섭단체 합의없이 일방적으로 본회의에 상정한 사례가 없었다”며 “교섭단체 합의없이 안건 순서 조차 멋대로 변경해 의장의 중립적 의사진행 의무를 저버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또 국회법에 명시된 예산안 수정안에 대한 한국당의 제안설명 및 토론신청도 묵살하는 등 편파적 진행으로 헌정사에 오점을 남겼다”고 비난했다.

심 원내대표는 “왜 문 의장이 ‘512조 국가예산’을 날치기 처리했는지 이유는 명확해졌다”며 “이 모든 불법행위가 (자신의) 지역구에 아들을 ‘세습공천’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일반적 시각이다. 문 의장 아들은 어제(12일) 총선출마의 뜻을 언론에 노골적으로 밝혔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입법부 수장으로서 중립 의무를 지켜야 할 의장이 아들의 출세를 위해 민주당 선봉대 역할을 한다는 게 역사에 어떻게 남을지 국회에 참 부끄럽다”며 “문 의장은 민주당에 충실한 입법청부업자 노릇을 하려면 당장 의장직을 사퇴하고 민주당에 복당해서 세습정치에 몰입하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강호황금충
    • 강호황금충
    • (20권) 황재
    • 자객도
    • 자객도
    • (18권) 천제황
    • 천외천 지중지
    • 천외천 지중지
    • (3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