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준일, 늦둥이 아들 고백 "5살, 조리원 별명 '와일드'…동물 소리 나더라" 폭소
  • 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1-17 09:39:20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가수 양준일이 늦둥이 아들에 대해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JTBC '양준일 91.19'에서는 최근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가수 양준일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양준일은 '운동은 무엇을 하느냐'는 질문에 "쉬는 날 아이들과 산책을 한다"면서 "아이가 20살 넘어서 25살 정도 되면 내가 70살이다"라며 5살 아들에 대해 언급했다.

양준일은 "저를 많이 닮은 것 같다. 가면 갈수록 닮는다"면서 애정을 드러내기도. 이어 조리원 일화도 공개했다.

양준일은 "(아이가) 조리원 별명이 와일드였다. 우는 목소리가 동물 소리가 났다. 그래서 모든 애들이 같이 있는데 아이가 울면 다른 아이들도 다 같이 울었다"고 회상했다.

또 '슈가맨3'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고백하면서 "아이가 놀다가 문에 부딪혔다. 근데 울면서 또 뛰더라. 제가 피곤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백인검천인무
    • 백인검천인무
    • (13권) 천제황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
    • 포박용
    • 포박용
    • (13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