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네시아에 억류된 선박, 100일만에 풀려나
  •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1-17 20:10:20
  • 인도네시아 억류됐던 'DL 릴리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인도네시아 영해 침해 혐의로 억류됐던 선박 'DL릴리호'가 17일 오후 풀려났다. 인도네시아 빈탄섬 북동쪽 영해에 닻을 내렸다는 이유로 인도네시아 해군에 나포된지 100일 만이다.

이 선박은 파나마 국적의 액화석유가스(LPG) 수송선이지만, 선장과 선원 9명이 한국인이다. 작년 10월 9일 공해에 닻을 내려야 하는데 빈탄섬 북동쪽 영해에 닻을 내려 인도네시아 해군에 나포됐다.

선원들은 인도네시아 당국에 여권을 압수당했다. 빈탄섬과 바탐섬 사이 인도네시아 해군기지 앞바다에 정박한 DL릴리호 안에서 생활하며 불편을 겪었다.

DL릴리호 선사인 엔디에스엠은 “17일 인도네시아 현지시간 오후 2시30분부로 억류가 공식 해제돼 인도네시아로부터 같은 날 현지시간 오후3시45분 정상 출항했다”며 “현재 싱가포로 항으로 이동 중에 있고, 금일 밤 싱가포르 시간으로 오후 10시경 싱가포르 항에 도착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선사 측은 “인도네시아 사법 절차에 따라 최근 인도네시아 검찰로부터 (DL릴리호가) 인도네시아 해역에서 상행위 등 특이한 불법사항을 행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확인돼 '혐의 없음'으로 최종 판정받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항 도착시 하선 희망자와 상병자의 본국 송환이 즉시 이뤄질 예정”이라며 “대다수 선원의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확인되나 필요시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DL릴리호는 풀려났지만, 한국 국적의 벌크화물선 'CH벨라호'는 여전히 억류돼있는 상태다.

CH벨라호는 이달 11일 DL릴리호가 닻을 내렸던 곳과 비슷한 지점에 닻을 내렸다가 영해 침범 혐의로 적발, 해군기지 앞바다로 끌려갔다. 이 선박에는 한국인 선장과 선원 4명, 인도네시아인 선원 19명 등 총 23명이 타고 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대살수
    • 대살수
    • (19권) 황재
    • 천색야
    • 천색야
    • (13권) 천제황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