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희룡, 보수통합 합류…“미력하게나마 힘 보태겠다”
  • 제주까지 찾아간 박형준 요청에 화답…“보수 통합·신당 창당에 적극 공감”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1-21 17:54:52
  • 21일 오전 제주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회동을 마친 원희룡 제주지사가 문을 열고 나오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을 배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1일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의 합류 요청에 “미력하게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화답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혁통위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중도 보수 세력의 통합과 신당 창당 움직임에 적극적으로 공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혁신과 통합노력이 과거 정당으로 회귀가 아니라, 미래가치를 담고 희망을 얘기할 수 있는 통합신당 창당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이날 오전 제주도청을 방문해 원 지사에게 보수통합 신당에 참여할 것을 권유했다.

박 위원장은 원 지사가 통합신당에 참여할 경우 “새로운 정책개발과 당의 미래화 등을 추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정병국 새로운보수당 의원과 함께 한나라당(한국당의 전신) 시절 개혁 성향의 보수 소장파 모임인 ‘남·원·정’으로 불렸다.

19일 정계에 복귀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보수통합 참여 가능성에 선을 그은 가운데, 중도·보수 색채가 있는 원 지사가 합류한다면 혁통위의 운신의 폭이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
    • 백인검천인무
    • 백인검천인무
    • (13권) 천제황
    • 패황전기
    • 패황전기
    • (17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