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포스코, 20년 이상 연속으로 '영업익 1조원' 달성
  • 박현영 기자 hypark@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1-22 14:28:24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국내 대기업 중 삼성전자와 포스코만 20년 넘게 매출 10조원, 영업이익 1조원을 연속해서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지속성장연구소가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에 의뢰해 1998년부터 2018년까지 상장사 매출과 영업이익 변동을 조사한 결과, 매출 1조원이 넘는 슈퍼기업 중 영업이익 1조원이 넘는 곳은 2018년 기준 18곳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 1조원이 넘는 기업은 1998년 4곳에 불과했으나, 꾸준히 늘어 2004년에는 16곳이 됐다. 이후 2010년 22곳까지 증가했다. 이후 △2011년 21곳 △2012년 17곳 △2013년 11곳 △2014년 14곳 △2015년 16곳 △2016년 20곳 △2017년 18곳 △2018년 18곳으로 2010년을 넘지 못했다.

이 기간 매출 10조원과 영업이익 1조원 이상을 연속해서 유지한 회사는 삼성전자와 포스코 두 곳이다.

삼성전자는 1994년부터 매출 10조원·영업이익 1조원을 수성하고 있으며, 1998년부터 벌어들인 영업이익 규모는 261조원에 달했다. 이는 한해 평균 약 12조원의 영업이익을 올린 셈이다.

포스코도 같은 기간 평균 영업이익 3조원 수준의 내실을 창출했다. 1998년부터 20년간 쌓아올린 영업이익만 68조원을 기록했다.

2010년 당시 영업이익 1조 클럽에 들었다가 2018년에 빠진 대기업은 LG디스플레이, 삼성중공업, 한국조선해양, 현대자동차 등 9곳이다. 반면 2010년에는 영업이익 1조원 클럽에 없다가 2018년에 들어간 기업은 네이버, 롯데케미칼, KT&G, 한국가스공사 등이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포박용
    • 포박용
    • (13권) 천제황
    • 천색야
    • 천색야
    • (13권) 천제황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