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딸 문다혜, 한국당 곽상도 ‘의혹 제기’에 법적대응 검토
  • “아들 건드리는 것은 정말 참기 힘들어”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1-23 10:05:29
  •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37)씨가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곽 의원은 지난 21일 다혜 씨의 아들이 1년 학비가 4000만 원에 달하는 최고급 태국 국제학교에 다닌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다혜 씨는 23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곽 의원의) 허위사실 유포가 도를 넘어 대응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아들, 내 자식을 건드리는 것은 정말 참기 힘들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다혜 씨는 곽 의원을 상대로 민·형사상 법적 조처를 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곽 의원의 ‘의혹 제기’는 ‘악성 루머’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다혜 씨는 인터넷상의 루머에 대해서도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최근 인터넷상에서는 다혜 씨가 ‘교통사고를 내고 태국으로 도피했다’, ‘마약을 복용하고 있다’는 등의 내용이 계속 유포되고 있다.

곽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다혜 씨의 아들이 “태국 방콕 인터내셔널 프렙스쿨에 다니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야외수영장 등 각종 첨단 시설을 갖추고 있고, 3학년 기준 등록금과 학비, 필수적으로 소요되는 3800만 원에 과외 활동까지 하면 1년에 대략 4000만 원이 든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이 지난 대선 때 ‘아이를 키우는 엄마가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고, 다혜 씨도 같이 나왔던 게 똑똑히 기억난다”며 “정작 대통령 딸과 외손자는 외국으로 이주해 외국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비난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색야
    • 천색야
    • (13권) 천제황
    • 패황전기
    • 패황전기
    • (17권) 황재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