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명훈, '미스터트롯' 데스매치서 영탁에 패배…"이제 여한 없어"
  •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1-24 01:43:30
  • 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화면
천명훈이 영탁과의 1:1 대결에서 패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는 본선 2차 1:1 데스매치의 첫 번째 대결로 영탁과 천명훈이 등장해 승부를 겨뤘다.

25년차 아이돌로서 새롭게 트로트 장르에 도전한 천명훈은 "동생을 뽑긴 좀 뭐하다"는 영탁의 지목으로 본선 2차 무대의 대결상대가 됐다.

이날 영탁은 강진의 '막걸리 한잔'을 선곡해 마치 AR을 틀어놓은 듯한 훌륭한 가창력으로 마스터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영탁의 흠 잡을 데 없는 노래에 장윤정은 "이 정도면 진도 가능할 것 같다"고 칭찬했다.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던 천명훈은 긴장감에 물을 마신 뒤 무대에 걸어나왔다. 노사연은 "어떡하지, 우리 명훈이?"라며 천명훈을 걱정했다.

"이 무대가 결승이라 생각하고 있고 절박하기도 하다"는 그는 미리 준비한 퍼포먼스와 함께 간절한 마음을 담아 '가라지'를 불렀다.

노래를 마친 그는 감정에 북받친 듯 눈시울을 붉혔다. 그의 무대를 지켜본 마스터들도 울컥하며 눈물을 보였다.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지만 천명훈이 받아든 결과는 아쉬운 패배였다. 마스터들의 투표 결과 영탁에 3표 차이로 승리를 내줬다.

천명훈은 "너무 행복했다"며 "이제 진짜 여한이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색야
    • 천색야
    • (13권) 천제황
    • 포박용
    • 포박용
    • (13권) 천제황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