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땅값 3.92% 올랐다
  •  
  • 박창민 기자 philux@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1-27 15:21:28
  • 사진=데일리한국 DB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2013년부터 2018년까지 5년 연속 치솟은 땅값 상승률이 지난해에는 전년 수준을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지가는 3.92% 올랐다. 이는 전년(4.58%) 대비 0.66%포인트 하락한 수준이다. 상승 폭은 수도권이 5.14%에서 4.74%로, 지방이 3.65%에서 2.51%로 줄었다.

이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잇따른 데다 주택 시장이 위축, 토지 가격 상승세가 둔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5.29%), 세종(4.95%), 광주(4.77%), 대구(4.55%) 순으로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수도권에서는 서울·경기(4.29%), 인천(4.03%) 순으로 땅값이 올랐다.

서울시 가운데서는 강남구(6.05%)와 성동구(5.88%)의 상승 폭이 컸다. 강남구에서는 현대자동차의 신사옥인 GBC와 광역복합환승센터 건설 등이, 성동구에서는 카페거리 인근 토지에 대한 투자 수요가 영향을 미쳤다는 게 국토부의 분석이다.

지방에서는 세종을 포함해 광주·대구·대전(4.25%) 등 4개 시·도가 전국 평균보다 땅값 상승률이 높았다. 반면 제주도 땅값은 1.77% 하락해 2008년 -0.02%를 기록한 이후 10년 만에 내림세로 전환했다.

국토부는 최근 제주 제2 공항 개발사업이 더디게 진행, 투자 수요가 위축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마제검황
    • 마제검황
    • (24권) 황재
    • 백인검천인무
    • 백인검천인무
    • (13권) 천제황
    • 포박용
    • 포박용
    • (13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