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임 환매중단 펀드 "투자금 한 푼도 회수 못할 수 있다"
  •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2-14 13:15:11
  • 사진=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펀드 가운데 'AI 스타 1.5Y' 1호, 2호, 3호 등 3종 투자자는 투자금을 아예 회수하지 못하게 돼 충격을 주고 있다.

라임자사운용은 14일 이달 18일 기준 2개 모(母)펀드의 전일 대비 평가금액이 '플루토 FI D-1호'(작년 10월 말 기준 9373억원)는 -46%, '테티스 2호'(2424억원)는 -17% 수준으로 조정됐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삼일회계법인으로부터 받은 펀드 회계 실사 내용을 바탕으로 집합투자재산평가위원회를 열어 이번 2개 모펀드의 기준가격을 다시 평가한 결과다.

환매를 중단한 1조6700억원 규모 사모펀드 가운데 1조원대 규모가 절반이 돼버렸고, 남은 금액 가운데서도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으로 대출을 해준 증권사들이 우선 회수해가면 일부 투자자들은 원금을 전부 날리게 됐다.

문제가 된 환매 중단 펀드는 소수로 설정된 모펀드에 100여개 자(子)펀드가 연계된 '모자형 펀드' 구조를 취하고 있다.

라임자산운용 측은 "모펀드만 편입하고 있는 자펀드 가운데 TRS를 사용하지 않은 경우 모펀드 편입 비율만큼만 기준가격 조정이 발생하지만, TRS를 사용한 경우에는 모펀드의 손실률에 레버리지(차입) 비율이 더해져 기준가가 추가로 조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라임 AI스타 1.5Y 1호', '라임 AI 스타 1.5Y 2호', '라임 AI 스타 1.5Y 3호' 등은 모펀드 기준가격 조정에 따라 전액 손실이 발생했다며 "TRS를 사용해 레버리지 비율이 100%였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회사는 "증거금보다 편입자산의 가치가 더 하락해 현재로서는 고객의 펀드 납입자금이 전액 손실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라임은 현재 회계 실사를 받고 있는 '플루토 TF 펀드'(무역금융펀드)에 관해서는 "기준가격이 약 50% 정도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라임은 무역금융펀드가 케이만 소재 펀드('무역금융 구조화 펀드')에 신한금융투자와 TRS 계약으로 투자했고, 이후 무역금융 구조화 펀드가 폰지사기를 일으킨 미국 헤지펀드 인터내셔널 인베스트먼트그룹(IIG) 펀드를 포함한 여러 펀드의 수익증권을 싱가포르 소재 회사에 매각하는 대가로 5억달러의 약속어음을 받았으나 IIG 펀드가 공식 청산 단계에 들어가게 되면서 1억달러(약 1183억원)의 원금 삭감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무역금융펀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달 말 삼일회계법인의 실사 결과를 받아 다시 설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번 2개 모펀드 관련 자펀드들의 기준가격 조정은 이날부터 시작해 오는 21일까지 진행한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포박용
    • 포박용
    • (13권) 천제황
    • 천색야
    • 천색야
    • (13권) 천제황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