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코로나19 경제적 피해 메르스보다 더 체감…강력 대책”
  • 청와대서 기재부·산업부·중기부·금융위 업무보고
    “국내 소비 지나치게 위축…경제 활력 회복 전력”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2-17 14:55:47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기재부·산업부·중기부·금융위 업무보고 전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앞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활력을 되찾는데 있어서도 강력한 대책과 함께 경제부처들 간의 빈틈없는 협업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금융위원회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국외적인 요인의 피해는 우리의 대응에 한계가 있다고 하더라도 국내의 소비 활동과 여가 활동까지 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와 불안 때문에 지나치게 위축된 측면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코로나19의 경제적 피해는 지난 2015년의 메르스 사태보다 더 크게 체감된다”며 “불황이 장기화되면 우리 경제뿐 아니라 민생에도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그야말로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이제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다. 정부는 끝까지 긴장하며,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민들을 향해선 “정부의 대응을 믿고, 각자의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정상적인 일상활동과 경제활동으로 복귀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내각을 향해서는 “경제부처들은 올해 민생과 경제에서 확실한 변화를 보여줄 막중한 과제를 안고 있다”며 “최근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의 대응에서 범부처적인 협업에 대해 칭찬했다. 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정부합동지원단을 통한 범부처적인 협업이 지금까지 신종 감염병의 대응에 큰 효과를 봤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소비 위축으로 매출이 떨어진 관광업체와 전통시장, 음식점 등 자영업자들에게 현실적으로 가장 큰 어려움은 점포 임대료”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전주시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의 피해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건물주들의 자발적인 상가임대료 인하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착한 임대인 운동에 깊이 감사드리면서, 범정부적인 강력한 지원과 함께 상가 임대인과 임차인 사이에서도상생의 노력이 함께 펼쳐지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 흔들리지 않는 산업 강국, 디지털 경제, 혁신금융을 위한 정책들이 잘 준비됐다”면서 “더욱 중요한 것은 실천”이라고 역설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기문괴사
    • 기문괴사
    • (17권) 천제황
    • 기연강호
    • 기연강호
    • (12권) 황재
    • 용봉
    • 용봉
    • (14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