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대병원, 30번째 코로나19 환자 방문 후 의료진 자가격리
  • 30번째 환자 다녀간 해당 진료실 폐쇄하고 소독 등 방역조치
  •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2-17 17:39:29
  • 서울대병원 음압병실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상태를 체크한 뒤 병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서울대병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서울대학교병원은 코로나19 국내 30번째 환자가 다녀간 이후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발 빠르게 대책을 마련하고 수습에 나섰다고 17일 밝혔다.

국내 30번째 코로나19 환자는 29번째 환자의 아내로 남편의 감염 확진 이후 밀접접촉자로 검사를 시행해 16일 감염을 확진판정을 받았다. 현재는 서울대병원 감염격리병동에 입원 중이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해당 환자는 이달 8일 서울대병원을 방문해 체온측정 및 해외방문 이력을 확인받은 뒤 병원 출입증을 수령한 뒤 내과에서 진료를 받은 바 있다.

이후 서울대병원은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따라 환자가 외래를 방문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16일 역학조사에 들어가 밀접 접촉한 의료진을 격리했다. 아울러 해당 진료실을 폐쇄하고 주변을 소독하고 방역했다.

환자가 다녀간 지 8일이 지났고 의료진들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조치를 취한 것이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을 비롯한 관련 부서 담당자들은 17일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질병관리본부와 공조해 원내 방역에 심혈을 기울이는 동시에 환자들이 불안감 없이 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향후 30번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의료진은 물론 추가 접촉자를 파악해 필요 시 격리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진료 전 감염 예방을 위한 사전 안내를 철저히 하고 선별진료소를 확충 보강했다. 외래와 입원 환자 관리도 철저하게 하는 등 병원 방문 전후 모든 절차에 감염 방지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강골색협
    • 강골색협
    • (16권) 황재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 악인성
    • 악인성
    • (16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