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진그룹 3개 노조 "조현아 탐욕 버리고 자중하라…KCGI 용납할수 없어"
  • 대한항공 노조, 한진 노조, 한국공항 노조 등 3개 노조 공동 입장문
  • 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2-17 18:23:07
  • 대한항공 3개 노조 입장문. 사진=대한항공 노조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한진그룹 노동조합 3곳이 17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을 비난하는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대한항공 노조, 한진 노조, 한국공항 노조는 이날 “몰려든 돈을 불려 가진 자들의 배를 불리고자 혈안이 돼 있는 KCGI의 한진그룹 공중 분할 계획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그들의 안중엔 노동자의 삶이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노조는 “조현아 전 왕산레저개발 대표는 한진 노동자를 길거리로 내모는 복수심과 탐욕을 버리고 자중하라”며 “조 전 대표는 안하무인의 위세로 노동자를 핍박했고 그 결과 한진그룹은 세상의 조롱거리로 전락시켰다. 이제 와서 또 무슨 염치로 그룹을 탐내느냐”고 강조했다.

또한 “반도건설은 상도덕을 지키고 본업에 충실해, 기업 서로가 가진 장점을 상호 협력해야 한다”며 “뒷골목 모리배들이나 할 만한 협잡으로 소탐대실의 길을 간다면 악덕 기업의 오명을 뒤집어쓰고, 한진그룹 전체의 저항을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어 “한진그룹 소속 노동조합은 연대해 소위 ‘조현아 3자 연합’이 가진 자들의 배를 채우기 위해 벌이는 행동이 한진노동자의 고혈을 빨고 고통을 쥐어짜도록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강골색협
    • 강골색협
    • (16권) 황재
    • 기문괴사
    • 기문괴사
    • (17권) 천제황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