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코로나19 경제 타격으로 비상시국”…특단의 대책 지시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2-18 11:29:31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미치는 경제적 타격에 대해 “현재 상황은 생각보다 매우 심각하다”면서 “그야말로 비상 경제시국이라는 상황인식을 갖고 엄중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국민 안전과 민생 경제, 두 영역 모두에서 선제적 대응과 특단의 대응을 강구하라"며 이같이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비상하다’는 표현을 여섯 차례 언급했다. 국가적인 경제 위기라는 인식을 숨기지 않은 것이다.

문 대통령은 “당장 중국과 연계된 공급망과 생산 활동이 차질을 빚고 있고 우리 수출 비중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세계 교역국 중국에 대한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중국의 경제상황이 나빠지면 우리가 가장 큰 타격을 받는다”면서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이용하는 특단의 대책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긴급 방역을 위한 1041억원의 1차 예비비 투입을 의결했다.

문 대통령은 “예비비는 시작일 뿐이고 예산 조기 집행은 마땅히 해야 하는 기본적 조치”라면서 “이것만으로는 턱없이 부족하다. 비상경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어떤 제한도 두지 말고 예상을 뛰어넘는 정책적 상상력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 대한 특별금융 지원과 세부담 완화를 위한 과감한 조치들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위축된 소비 진작을 위해 “소비쿠폰이나 구매금액 환급과 같은 소비 진작책과 함께 재래시장, 골목상권, 지역경제 활력을 위해 필요하다면 파격적 수준의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고려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책은 타이밍이 생명”이라면서 “비상한 시기인 만큼 실기하지 않고 긴급하게 처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기문괴사
    • 기문괴사
    • (17권) 천제황
    • 기연강호
    • 기연강호
    • (12권) 황재
    • 용봉
    • 용봉
    • (14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