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디스플레이, 폴더블용 UTG 상용화…고객사 확보 시동
  • 초박형 강화유리 소재 UTG 커버 윈도 양산
  • 김언한 기자 unhankim@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2-19 09:14:39
  •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디스플레이는 폴더블용 커버윈도 재료로 초박형 강화유리를 사용한 UTG(Ultra Thin Glass)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폰 제조사를 대상으로 고객사 확보에 나선다.

UTG는 30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1미터) 수준으로 얇게 가공된 유리에 유연성과 내구성을 높이는 강화 공정을 거쳐 완성한다. 이 과정에서 초박형 유리에 일정 깊이 이상 특수물질을 주입해 균일한 강성을 확보하는 것이 핵심기술로 알려져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UTG 상용화를 위해 2013년부터 국내 소재 업체와 협력해왔다.

삼성디스플레이의 UTG는 지난 11일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Z플립'에 최초로 적용했다. 향후 고객 수요를 감안해 다양한 폴더블 디바이스에 적용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와 더불어 신규 개발 윈도우를 'SAMSUNG UTG'라는 브랜드로 미국, 유럽연합, 중국 등 전 세계 38개국에 상표를 출원했다. 기존 폴리이미드 소재 커버 윈도 또한 상표출원을 준비 중이다.

'SAMSUNG UTG'는 유리 본연의 단단한 특성과 매끈한 촉감, 표면의 균일성 등을 그대로 유지한 채 접을 수 있는 유연함을 가진 것이 특징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 특성을 브랜드 로고 안에 'Tough, yet Tender(강하지만 유연한)'로 표현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프랑스 기술인증회사인 뷰로베리타스(Bureau Veritas)로부터 UTG 내구성에 대한 검증을 받았다. 뷰로베리타스는 삼성디스플레이의UTG가 20만회 접었다 펴는 폴딩 테스트에도 품질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 최순호 중소형사업부 마케팅팀장은 "삼성디스플레이는 기존의 폴리이미드 소재와 함께, 유연한 유리 소재의 'SAMSUNG UTG' 커버 윈도를 양산함에 따라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대한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needs)를 만족시키고 선택의 폭을 넓혔다"고 밝혔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악인성
    • 악인성
    • (16권) 천제황
    • 무박공자
    • 무박공자
    • (13권) 천제황
    • 기문괴사
    • 기문괴사
    • (17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