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봉준호, 자신 패러디한 문세윤·유세윤에 “천재적이다”
  • 기사입력 2020-02-19 14:11:03
봉준호 감독이 자신을 패러디한 개그맨 유세윤, 문세윤에 “천재적”이라며 칭찬했다.

19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에서 봉준호 감독은 “두 사람의 패러디 영상을 봤다”며 “유세윤 씨 천재적이다. 존경한다. 문세윤 씨도 최고의 엔터테이너다”라고 말했다.

  • 봉준호 감독과 샤론 최를 패러디한 개그맨 유세윤(왼쪽)과 문세윤.
유세윤과 문세윤은 18일 ’Parodysite(패러사이트)‘ 영상을 공개하며 화제가 됐다. 문세윤은 봉준호 감독을 연기하고 유세윤은 통역사 샤론 최(최성재)로 변신했다. 문세윤은 봉 감독의 의상과 헤어스타일, 말투까지 완벽하게 재현했다. 유세윤은 샤론 최의 특유의 미소와 제스처를 흉내냈다.

문세윤은 “이제 내려가서 반쯤 남아있는 비건 버거를 마저 먹도록 하겠다”는 봉 감독의 멘트에 “근데 혹시 근처에 맥도날드도 있나요”라는 멘트를 덧붙였다.

또 봉 감독이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말을 빌린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다”라는 부분은 “가장 개인적으로 좋은 것이 기장 창난젓이다”로 센스 있게 패러디했다.

영화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4관왕에 올랐다. 또 이탈리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다비드 디 도나텔로‘ 외국어영화상도 수상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악인성
    • 악인성
    • (16권) 천제황
    • 강골색협
    • 강골색협
    • (16권) 황재
    • 용봉
    • 용봉
    • (14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