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명성교회 2명 코로나19 확진…대규모 감염 우려
  •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2-25 16:55:51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서울 강동구 소재 대형교회 ‘명성교회’는 부목사 등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25일 밝혔다.

명성교회 측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부목사는 지난 14일 신도 5명과 경북 청도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서 열린 교인 가족 장례식에 참여했다.

부목사와 신도 5명 등은 경북 청도 등에서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퍼지자 21일 보건소를 찾았고 이후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해당 부목사 집에 잠시 머물렀던 부목사의 처조카 1명도 함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목사와 부목사의 처조카는 확진 전까지 심한 증세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특히, 확진 판정을 받은 목사는 일요일인 16일 오후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되며 대규모 감염 우려가 나오고 있다.

당일 오후 1시 30분에 실시된 예배에는 교회 관계자와 신도 등 약 20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 판정을 받은 부목사는 예배당 교역자석에서 40∼50명의 다른 교역자들과 함께 예배를 본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따라 명성교회는 교회 모든 시설을 폐쇄하고 3월 1일을 포함해 당분간 주일 예배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한편, 명성교회는 등록교인이 8만명에 달하며 매주 교회에 나오는 교인은 약 6만명인 것으로 전해진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기문괴사
    • 기문괴사
    • (17권) 천제황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 용봉
    • 용봉
    • (14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