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국민의당, 정권심판 위해 지역구 공천 하지 않겠다"
  • "비례 공천 통해 실용적 중도의 길 개척하겠다
  • 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2-28 11:09:50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4·15 총선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며 "대신 비례공천을 통해 실용적 중도의 길을 개척하고, 정당 간의 혁신경쟁·정책경쟁을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안철수계' 인사들의 미래통합당 연쇄 입당을 막기 위해 꺼내든 대응책으로 분석된다.

안 대표는 "정치공학적인 보수통합과 '묻지마 반문연대'는 처음부터 반대해왔다"며 "실용정치·중도정치의 길을 가면서 정권도 심판할 수 있는 방법은 국민의당이 지역구 공천을 하지 않는 결단을 통해 이룰 수 있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회견 후 기자들을 만나 "어제 밤새도록 고민했다"며 "나름대로 생각을 정리하는 글을 쓰면서 새벽 무렵에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견에 동석한 무소속 이태규 의원은 "몇 분의 (안철수계) 의원들이 통합당에 갈지 (아직은) 모르겠다"며 "그것을 여기서 해결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 안 대표의 뜻이고, 그것을 근본적으로 끊어야 국민의당의 가치와 비전을 흔들림없이 국민에게 알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 무박공자
    • 무박공자
    • (13권) 천제황
    • 기문괴사
    • 기문괴사
    • (17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