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비례위성정당' 창당, 전혀 검토한 바 없다"
  • "민심 거역하는 범죄행위 저질러선 안된다는 게 대체적인 의견"
  •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2-28 11:33:22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에 대응해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을 창당하는 것은 전혀 검토한 적이 없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8일 비례대표 전용 위성정당(비례위성정당) 창당과 관련 지도부 차원의 합의가 이뤄졌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대응, 비례위성정당을 창당하는 것을 전혀 검토한 바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중앙일보는 서울 마포의 한 식당에서 윤 사무총장을 비롯해 민주당의 이인영 원내대표, 전해철 당 대표 특보단장, 홍영표·김종민 의원이 참석한 자리에서 비례위성정당 창당에 대한 합의가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윤 사무총장은 “(지난 26일) 5명의 의원이 저녁을 함께했다”면서 “선거법을 개정하고 난 뒤 진행되는 상황과 관련한 자유로운 이야기가 오갔을 뿐, 심각한 대책을 논의하거나 결론을 내리는 자리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참석한 분들은 (비례위성정당과 관련해) 미래통합당이 정치개혁을 위해 도입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역사에 죄악이 될 일을 하고 있고 생각했다”면서 “의석에 대한 욕심 때문에 민심을 도둑질하는 행위를 지켜볼 수 없다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민주당은 미래통합당과 같이 민심을 거역하는 범죄행위를 저질러서는 안 된다는 데 동의, 정당정치의 원칙을 지켜나가자는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은 그런(비례위성정당 창당 합의) 내용과 전혀 궤를 달리하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윤 사무총장은 이날 비례위성정당 창당과 관련, 청년조직이나 원외 인사를 활용하는 방안이 언급되고 있는 데 대해서도 “그런 제안이 없었다”면서 선을 그었다.

그는 “민주당은 (비례위성정당 창당과 관련해) 먼저 어떠한 논의를 하겠다는 입장이 없다”면서 “다양하고 자유로운 이야기가 오간 것은 맞지만, 아직 공식 입장은 비례위성정당을 만드는 데 반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창당 움직임에 대해서도 일관되게 반대 뜻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래통합당과 민생당 등은 민주당이 비례위성정당과 관련한 ‘물밑작업’이 이뤄지고 있다는 데 대해 맹비난했다.

김재원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군불을 때던 비례민주당의 창당 방식이 베일을 벗고 있다”면서 “비례정당을 창당하든, 시민단체와 위장정당을 창당하든 자유지만, 자신들이 뿌린 괴물 선거법에 대한 대국민 사과는 해야 한다. 선거체제를 혼탁하게 한 데 대해 석고대죄하고, 선거법 정상화를 21대 총선 공약으로 내놔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민생당 김정현 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을 내고 “여당 실세들이 저녁에 식당에 앉아 비례위성정당 설립을 위해 밀실야합 음모를 꾸민 것은 충격적”이라며 “비례위성정당을 공식적으로 만들고 면피용으로 이름을 바꾼 한국당보다 더 나쁘고 비열하다”고 비판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악인성
    • 악인성
    • (16권) 천제황
    • 기문괴사
    • 기문괴사
    • (17권) 천제황
    • 기연강호
    • 기연강호
    • (12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