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중 교육부, 양국 유학생에 출국 자제 권고하기로 합의
  • 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2-28 19:23:41
  •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 세워진 유학생 안내 팻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한국과 중국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양국 유학생의 출국을 자제를 권하기로 합의했다.

교육부는 중국 교육부와 '한·중 유학생 상호 출·입국 자제 권고 합의'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양국 교육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상대국 대학에 재학 중인 자국 유학생이 출국하는 것을 자제시키기로 했다.

이 같은 합의 사항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적용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현재 중국 소재 대학에 있는 한국인 유학생은 약 5만명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중국인 유학생은 학점 불이익이 없도록 한국 대학에서 온라인수업 활성화 조치를 실행할 예정"이라면서 "우리 한국 학생들 또한 불이익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중국 정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용봉
    • 용봉
    • (14권) 천제황
    • 천하무적 삼불귀
    • 천하무적 삼불귀
    • (10권) 황재
    • 강골색협
    • 강골색협
    • (16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