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얼굴 드러낸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 정하영 기자 ha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25 09:15:41
  • 검찰에 송치되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텔레그램에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25일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씨는 이날 오전 8시께 경찰서를 나사면서 얼굴을 드러냈다.

목 보호대를 차고 머리에는 밴드를 붙인채 나타난 조씨는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조씨가 어떤 이유로 이들을 언급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또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범행을 후회하지 않나', '미성년자 피해자들에게 죄책감은 안 느끼나' 등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조씨는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청은 조씨의 범행이 악질적·반복적이라고 판단하고 지난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씨의 이름과 나이,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취몽도객
    • 취몽도객
    • (14권) 황재
    • 추영독수
    • 추영독수
    • (14권) 황재
    • 강호정벌 2부
    • 강호정벌 2부
    • (11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