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내주 조달…2008년 금융위기 당시보다 큰 규모
  • 이번 주 안에 본 계약 작성, 다음 주 자금공급 목표…시장 달러 가뭄 해소 기대
  •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25 14:18:30
  •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별관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에 따른 1차 달러 공급이 2008년 금융위기 당시 첫 번째 공급 규모인 40억 달러를 상회하는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현재 한은은 미 연준과 실무협의를 진행 중이고, 이번 주에 본 계약서를 작성하고 다음 주에 자금을 공급하는 일정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한은은 지난 19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와 양자 간 통화 스와프 계약을 600억 달러 규모로 체결하기로 했다.

현재 연준과의 협의 내용은 주로 공급 방식에 관한 사항으로, 1차 공급금액, 공급방식, 금액 등이다.

통화스와프 전체 한도는 600억 달러로, 이를 한 번에 모두 공급하는 것은 아니고, 몇 차례에 걸쳐 나눠 공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은과 연준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고조된 지난 2008년에도 3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5차례 입찰을 실시해 총 164억 달러를 시장에 공급한 바 있다. 1차 공급액은 40억 달러였다.

한은은 1차에서 상당 규모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으로, 금융위기 당시 1차 공급액 보다는 훨씬 큰 규모가 될 것으로 알려진다.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 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을 말한다.

통화 스와프를 통해 조달한 달러화가 다음 주에 국내 외국환 은행들에 공급되면 최근 환율 폭등의 원인이 된 '달러화 가뭄'과 금융시장의 불안감도 상당 부분 해결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취몽도객
    • 취몽도객
    • (14권) 황재
    • 추영독수
    • 추영독수
    • (14권) 황재
    • 강호정벌 2부
    • 강호정벌 2부
    • (11권) 천제황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