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안 ‘줌바’ 관련 116명 코로나19 감염...‘4차’ 전파까지
  •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26 11:13:25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천안 ‘줌바댄스’와 관련해 현재까지 11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최대 ‘4차 전파’까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충청남도 방역대책본부는 천안지역 운동시설 ‘줌바댄스’에서 발생 후 전국 5개 시·도로 확산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중간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역학조사는 2월 24일부터 천안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증상발생 시점이 유사한 3명의 감염경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운동시설이 유일한 공동노출 장소인 것으로 확인되며 실시된 바 있다.

중간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천안 ‘줌바댄스’와 관련 확진자들의 평균 연령은 39.1세였으며 여성이 75%(87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거주지는 충남이 103명(88.8%, 천안 95명 및 아산 8명), 세종(6.9%, 8명), 대구(1.7%, 2명), 경기(1.7%, 2명), 서울(0.9%, 1명)의 순으로 환자가 발생했고 환자 구성은 강사가 8명(6.9%), 수강생 57명(49.1%), 강사 및 수강생의 가족 및 지인 등 51명(44.1%)이었다.

전파경로 분석 결과, 환자들의 증상발생일은 2월 18일에서 3월 12일로 강사(2월 18일~2월 24일)에서 수강생(2월 20일~3월 9일), 수강생에서 기타 가족 및 지인(2월 22일~3월12일)으로 전파된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추가전파는 확진된 강사 8명 중 5명에서 4차 전파까지 나타났고 그 외 강사 3명으로 인한 2차 전파는 없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제한된 공간 내에서 줌바댄스와 같이 격한 신체운동이 일상 접촉에 비해 다수에 코로나19를 전파할 수 있고 지역사회 내 가족과 지인으로까지 전파가 확산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함에 따라 당분간 많은 사람이 함께 모이는 운동시설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피하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소림거룡
    • 소림거룡
    • (12권) 황재
    • 백만마루
    • 백만마루
    • (16권) 천제황
    • 추영독수
    • 추영독수
    • (14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