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사러 삼성증권 간다?" 삼성증권 계좌 개설 급증
  •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26 13:21:29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최근 삼성증권의 계좌 개설이 크게 늘고 있다. 시장 변동성이 컸던 최근 몇달간 개인 투자자들이 삼성전자 주식 거래를 위해 신규 계좌 개설에 나섰기 때문이다.

삼성증권은 26일 올해 들어 대면(지점)과 비대면 모두 계좌개설이 많이 늘고 있다고 26일 전했다.

지점 대면의 경우 올해만 1만1000명이 증가해 벌써 작년 전체 지점을 통한 계좌 개설 건수의 절반에 육박하고 있고,비대면 계좌개설 증가는 더욱 두드러져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25일까지 1달간 신규고객이 10만명 이상 증가했다는 부연이다.

특히, 20대~30대에 편중된다고 생각하기 쉬운 비대면 고객이지만 40~50대를 포함한 전 연령대에서 비교적 고르게 개설되는 경향을 보였다.

삼성증권 측은 "일반적으로 비대면 계좌의 경우 이벤트 등으로 개설은 하지만 실제 거래하는 비율은 높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1개월간 개설된 비대면 계좌의 절반 정도가 개설 후 실제 거래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최근 신규 고객의 3월 주식거래 내용을 살펴보면 해당기간 유입된 신규 비대면 고객의 61%가 삼성전자를 한번이라도 매매한 경험이 있었다. 같은 기간 지점으로 유입된 신규고객 중 삼성전자 매매 경험 비중인 68%와 큰 차이가 없을 정도로 높은 수준이다.

실제로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모든 상장주식은 다른 증권사를 통해서도 거래 가능하다. 각 증권사마다 거래시 수수료가 다르기 때문에 이를 비교해 선택하면 된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백만마루
    • 백만마루
    • (16권) 천제황
    • 강호정벌 2부
    • 강호정벌 2부
    • (11권) 천제황
    • 추영독수
    • 추영독수
    • (14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