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내달부터 시중은행까지 확대
  •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29 14:03:32
  •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4월 1일부터 시중은행에서도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초저금리로 대출을 해준다.

29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1일부터 시중은행에서 영세 소상공인에게 3000만원까지 연 1.5%로 대출이 가능하다.

그동안 소상공인진흥공단과 기업은행이 주도적으로 해오던 초저금리 대출이 시중은행으로까지 확대된 것이다.

시중금리와 차이를 정부가 80% 지원하는 이차보전 대출 방식으로 이뤄진다. 나머지 20%는 은행이 자체 부담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직·간접 피해를 본 일정 규모 이상 소상공인이라면 초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초저금리(연 1.5%) 적용 기간이 1년이지만 담보나 보증이 필요 없는 신용대출로 신청 후 5일 내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시중은행은 신용등급이 1∼3등급인 고신용등급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다. 중·저신용등급은 기업은행이나 소상공인진흥공단에서 초저금리 대출을 해준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천년무림 불사혼
    • 천년무림 불사혼
    • (25권) 황재
    • 강호정벌 1부
    • 강호정벌 1부
    • (10권) 천제황
    • 환령신투
    • 환령신투
    • (18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