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포 일가족 재확진 사례, 바이러스 재활성화 가능성”
  •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30 15:07:15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 일가족 사례와 관련해 방역당국이 계속해서 조사를 실시 중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0일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김포 일가족 코로나19 재확진 사례와 관련해 설명했다.

지난 28일 김포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은 뒤 완치돼 퇴원한 생후 17개월 된 여자아이가 10일만에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아이의 부모도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김포 일가족 재확진과 관련해서는 계속해서 조사 중에 있다. 재확진 판정을 받은 이유에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는데 재감염, 검사 오류보다는 바이러스 재활성화 등의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정 본부장에 따르면 해당 가족의 경우 지난번 확진 당시 격리해제 전 이뤄진 두 번의 검사에서 ‘음성’을 보였으며 방역당국이 이에 대한 검사내용을 확인해 봤으나 검사상의 오류라고 보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정 본부장은 “바이러스가 억제됐다가 다시 재활성화 되는 등 경우의 수가 다양하기 때문에 아직까지 완치 격리해제 후 다시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에 대해서는 정확한 답변이 어렵다는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끝으로 정 본부장은 “방역 당국은 확진 판정 후 완치돼 퇴원한 후 다시 또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를 계속해서 모아 파악 중에 있다.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놓고 분석이 완료되면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자객신화
    • 자객신화
    • (19권) 천제황
    • 소마천자
    • 소마천자
    • (20권) 황재
    • 환령신투
    • 환령신투
    • (18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