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초중고 신학기 개학, "4월 9일부터 온라인 형태로 순차적 진행"
  • 정세균 국무총리 "무작정 개학 연기 쉽지 않아...입시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될 것"
  • 송찬영 기자  3sanun@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31 09:58:26
  •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전국 초중고의 신학기 개학이 당초 예정보다 3일 늦은 4월 9일부터 온라인 형태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전국 초중고 개학 일정과 관련해 "다음 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연간 수업 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아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입시 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할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그는 온라인 형태의 개학에 대해 "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며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돼야 하고, 적응기간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17일 전국 초중고교의 신학기 개학 일을 4월 6일로 연기한다고 밝힌 바 있다.

교육부는 이날 열릴 예정인 국무회의 이후 신학기 개학관련 구체적 추진 방안을 내놓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호접몽 천야월
    • 호접몽 천야월
    • (19권) 황재
    • 천장별부
    • 천장별부
    • (16권) 천제황
    • 검황비록
    • 검황비록
    • (18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