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완치자 혈장 활용한 코로나 치료 지침 마련 중”
  • 김진수 기자 kim89@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31 15:19:25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활용하기 위한 지침을 마련 중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완치자 혈장을 이용한 환자 치료 지침 마련 등에 대해 설명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환자의 치료를 위해서 과학적으로 검증되고 효과가 입증된 치료방법이 아직은 부족한 상황에서 완치자의 회복기 혈장을 중증 코로나 환자의 치료용으로 활용하기 위한 관련 지침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5년에도 중증 메르스 환자 치료를 위해서 당시 메르스의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사용한 바 있고 최근 일부의 보고이지만 중국에서도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 완치자 혈장을 투여해서 치료효과가 있다는 일부 보고도 있기 때문에 관련된 지침을 마련 중이라는 것이다.

권 부본부장은 “회복한 환자 혈액 속에는 코로나19에 맞서 싸울 수 있는 항체가 형성돼 있을 것으로 판단이 된다. 중증 메르스 환자의 경우 약 9건 정도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통한 치료를 시도한 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방역당국은 어떤 상태의 환자에게서 어떤 주기로 또 얼마만큼의 양을 또 혈장을 확보한 다음에 무슨 검사를 해야 하는지 등 지침을 만들어서 혈액관리위원회 산하 전문분과위원회 검토를 거친다는 계획이다.

끝으로 권 부본부장은 “이번 연구는 혈액에 들어있는 항체를 수열하는 개념의 치료로 이해하면 된다”고 전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자객신화
    • 자객신화
    • (19권) 천제황
    • 소마천자
    • 소마천자
    • (20권) 황재
    • 환령신투
    • 환령신투
    • (18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