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J푸드빌, 코로나19에 '생존 자구안' 발표…"고정자산 매각·급여 반납"
  • 부동산 등 고정자산 매각, 수익성 낮은 매장 철수
    비용 지출 억제 위해 대표이사 등 급여 일부 반납도
  • 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3-31 16:20:22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CJ푸드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영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고정자산 매각, 경영진 급여 반납, 신규 매장 출점 보류 등에 나선다.

CJ푸드빌은 31일 정성필 대표이사 명의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생존을 위한 자구안’을 발표했다.

CJ푸드빌은 경영 정상화가 이뤄졌다고 판단하기 전까지 모든 투자를 전면 중단하고 최소화한다. 안전·위생 및 관련 법규상 불가피한 투자 외의 모든 투자는 금지한다.

베이커리 신 B.I(Brand Identity) 확산도 자제한다. 가맹점 리뉴얼 투자 시 상생 강화 차원에서 법정 기준 이상 지원하던 투자 지원금도 부득이하게 법정 기준에 맞출 예정이다.

회사측은 "외식사업은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30% 수준에 그치고 있어 사실상 개점휴무 상태"라고 설명했다.

현금흐름(Cash Flow) 강화를 위해 채권 채무 관리 강화 및 대내외 현금 지출 억제 등 전방위적 비용 지출 억제 조치도 시행한다.

외식사업의 경우 수익성 낮은 매장은 지속 철수하고 신규 출점은 보류해 현금 유동성을 제고한다.

특히 인천국제공항 입점 매장처럼 높은 임대료 부담과 공항 이용객 급감에 따른 매출 하락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사업장은 임대인 측에 현실적인 지원책 마련을 강하게 촉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위기 상황 극복에 앞장서기 위해 상반기까지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 및 조직장은 월급여 일부를 자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임직원들이 오는 6월까지 최소 1주 이상 자율적으로 무급 휴직하는 안도 포함됐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으로 회사의 모든 사업 부문에 적신호가 켜져 생존을 위한 자구안 시행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감염을 우려한 소비자들이 외식을 기피하면서 국내 외식산업 자체가 무너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식산업은 심리적인 영향이 커서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단기간 내 피해 복구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존폐의 위기에 내몰린 현 상황이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나 이번 자구안으로 극복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자객신화
    • 자객신화
    • (19권) 천제황
    • 소마천자
    • 소마천자
    • (20권) 황재
    • 환령신투
    • 환령신투
    • (18권) 황재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