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재차관 "3차 추경·내년예산 편성…적극적 재정운영기조 유지"
  • 이혜현 기자 che8411@hankooki.com
  • 기사입력 2020-05-27 17:21:30
  • 안일환 기재부 2차관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재정전문가 간담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국가 재정운용 기조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27일 "앞으로 3차 추가경정예산안, 내년도 예산안 편성 과정에서도 위기 극복과 경제회복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재정운용 기조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재정전문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지난 월요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당정청은 코로나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재정운용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3차 추경 재원을 마련하는 데 강력한 지출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이를 통해 확보된 재정 여력을 시급한 투자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안 차관은 "집행 부진 사업, 연례적·답습적 사업 등에 대한 강력한 지출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절감된 재원을 핵심 사업에 재투자함으로써 재정 운영의 효율성을 높여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위기 이후 중기적 관점에서의 재정 건전성 관리 노력을 강화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경제를 회복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135조원 + α 금융지원패키지', '고용·사회안전망 확충', '경기보강' 등 세 가지 분야에 우선순위를 두고 3차 추경 사업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는 정부가 재정전문가들에게 3차 추경에 대한 의견을 듣고 지난 25일 열린 국가 재정전략회의에서 논의된 주요 내용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괴도무영
    • 괴도무영
    • (17권) 천제황
    • 쾌검신투
    • 쾌검신투
    • (24권) 황재
    • 뇌검쾌도
    • 뇌검쾌도
    • (12권) 황재